지인들의 책을 읽기, 그 슬픔에 대해. 독서일기

지인들의 책을 읽기는 숙제같은 일이다.

내가 발견한 보물같은 책이 아니라
몇달간 혹은 기본으로 몇년간 낼거라고 말한 책들이 현실에서 내게 알라딘 택배상자에 담겨올때면
이미 그 책은 신선함을 잃어버려서인지 사실 별 재미가 없다.

그럼에도 불구하고 요즘 가까운 또는 지인의 책을 3권째 읽고 있다.
(요즘 하루키 포스팅을 했다지만 그는 아니라는. 당연하다는.)

3권 중 2권은 의외의 글이었고 잉? 이런 내용이었어? 하고 놀란 글.
또 한권은 정말 기대에 어긋나지 않는 2루타쯤 되는 실한 글이었다.

디자인도 2권은 조금 실망 나머지 한권은 그냥 뭐 보통 
문장력은 3권다 보통, 표현력은 1권은 약간 감탄 2권은 보통

아, 다른책들보다 훨씬 열심히 비판하면서 보고 있다.
평소에는 난 책의 평가에 후한 사람인데도 말이다.

사실 난 이 책을낸 사람들을 질투하고 있다.

난 책을 너무 좋아하지만 나의 책을 가지지 못했다. 
언젠가 내 꿈이 이뤄질까?
이토록 비루한 현실에서도  이렇게 초라한 부엌에서도 원고가 쌓일까.
울적.


덧글

  • 노란오리 2012/01/13 23:19 # 답글

    숙제의 무계를 더해서 미안하구나... 더 신랄하게 비판해다오. ^^ 당신에게 필요한 건 시작하는 것 뿐!! 당신 글을 넘길 수 있는 그 날을 바란다.
  • 흰짱구 2012/02/01 23:41 # 답글

    ㅎㅎ 하잘것 없는 질투심이오, 자네 책은 내 소파에 길게 아직도 누워있소 숙제하라면서 ㅋㅋㅋ
댓글 입력 영역